“마스크 411만개 사재기 적발”…국내 하루 생산량의 41%_루이스 구스타보 베토 록펠러_krvip

“마스크 411만개 사재기 적발”…국내 하루 생산량의 41%_베토 바르보사 아 정말 미쳤구나_krvip

[앵커]

'코로나19' 확산세에 편승해 마스크를 사재기한 유통업체가 정부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무려 411만 개를 가지고 있었다고 하는데요.

국내 하루 생산량의 40%가 넘는 수치라고 합니다.

김민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광주의 한 마스크 유통업체입니다.

사재기 제보를 접수한 식약처 단속반이 현장점검에 나섰습니다.

["여기 지금 확인서에 적힌 내용은 전부 사실 그대로죠? 저희가 아까 확인했듯이 (예예)."]

마스크를 담은 상자들이 창고 곳곳에 쌓여있습니다.

["사장님 이거 3백만 개라고요? 3백만 개 더 될 거 같은데?"]

["아 그사이에 빨리 내보내지 왜 이렇게 갖고 있어요?"]

업체가 마스크를 집중적으로 사들이기 시작한 건, 중국 우한서 환자가 생긴 뒤인 지난달 초부터입니다.

사재기는 28번째 환자가 나온 지난 10일까지 계속됐습니다.

보건용 마스크 411만 개, 돈으로 따지면 73억 원어치입니다.

국내 하루 최대 생산량 천만 개의 41%에 해당합니다.

이 업체의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과 비교하면 무려 936%에 해당합니다.

정부는 이 같은 매점매석을 막고자 '긴급수급 조정조치'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김강립/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6일 : "(마스크 품귀 현상은) 매우 예외적인 현상이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부분에 있어서는 생산이나 생산단계보다는 사실은 유통에서 더 큰 문제가 있지 않냐..."]

생산업자는 일일생산량과 국내출고량을, 판매업자는 만 개 이상 판매할 경우 가격과 수량을 다음날 정오까지 신고해야 합니다.

이를 어기면, 물가안정법에 따라 2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양진영/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 "유통경로와 구입경위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추가적인 조사를 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정부는 적발된 업체를 고발하고 비정상적인 유통에 대해선 합동단속을 이어갈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