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18세로 선거 연령 하향해 64만 명 참정권 보장하라”_온라인으로 돈을 벌기 위한 사기_krvip

“만 18세로 선거 연령 하향해 64만 명 참정권 보장하라”_네바다 온라인 포커 사이트_krvip

청소년 단체가 선거연령을 만 18세로 낮추는 선거법 개정안을 본회의에 통과시켜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청소년 참정권 보장을 목표로 370여 개 청소년·인권단체가 모여 결성한 시민단체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는 오늘(1일) 오후 3시 서울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청소년들은 일제강점기 3.1 운동부터 박근혜 정권 퇴진 촛불까지, 언제나 '현재의 주인'으로서 정치적 목소리를 내고 행동해왔다"며, "그러나 여전히 청소년은 참정권을 누리지 못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정치인들은 선거권도 없는 청소년들의 목소리를 들으려 하지 않고 어른들은 청소년들의 권리를 쉽게 무시한다"며 "20대 국회에서 학생인권법은 단 한 차례도 발의되지 못했고, 청소년을 위한 제도와 정책도 거의 만들어지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많은 노력 끝에 선거연령을 만 18세로 낮추는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 표결을 앞두게 됐다"며, 올해 안에 선거연령 하향을 이뤄 2020년 총선은 반드시 만 18세가 투표하는 총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만 18세 선거권을 요구하는 청소년 천 234명이 참여한 선언문'을 통해 "만 18세 청소년 인구 64만 명의 마땅한 권리를 되찾기 위해 선언에 함께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